뉴스홈 > 항공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서울-파리노선 여객 운항횟수 주1회 증대키로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1-11-07 10:33
파리노선 항공편 좌석난 해소에 도움될 듯

fjrigjwwe9r4TB_News:contents
파리로 가는 항공편의 좌석난이 다소 해소될 전망이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11월 3~4일 프랑스(파리)에서 개최된 한․프 항공회담*에서 서울-파리 노선의 여객기 운항 횟수를 주1회 증대하여 2012년 10월부터 동계시즌에는 주11회(현재 주10회), 하계시즌에는 주12회(현재 주11회) 운항키로 합의하였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여객편의 경우 서울-파리 노선은 양국 항공사가 주17회를 운항함에 따라, 풍부한 여행 수요(‘10 탑승률: 77.3%)에 비해 운항편수가 적어 유럽으로 가는 3대 관문인 독일 프랑크푸르트 노선(주21회), 영국 런던 노선(주14회) 보다 여행객들이 좌석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 서울-파리 : 총 주17회(대한항공 7회, 아시아나항공 3회, 에어프랑스 7회)
* 서울-런던 : 총 주14회(대한항공 7회, 아시아나항공 7회)
* 서울-프랑크푸르트 : 총 주21회(대한항공 7회, 아시아나항공 7회, 루프트한자 7회)

국토부는 이번 회담에서 대폭적인 공급력 증대를 적극 추진했으나 자국 항공사를 보호하려는 프랑스측이 공급력 증대에 난색을 표명해 주1회 증대 합의에 그쳤다.

양국은 2013년말까지 항공회담을 개최하여 시장수요 검토결과에 기초하여 공급력을 재협의하기로 합의하였다.

한편 양국은 우리 항공사가 파리를 경유하여 남미, 아프리카, 유럽 등으로 운항할 수 있도록 노선구조 자유화에 합의*함에 따라 우리나라의 글로벌 항공네트워크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