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공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2015년 동계시즌 바뀌는 항공편, 확인하고 타세요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5-10-26 12:56
10월 25일부터 국제·국내 항공노선의 운항스케줄 변경

국토교통부는 국내외 항공사들이 신청한 2015년 동계기간(‘15.10.25~’16.3.26) 동안의 국제선과 국내선의 정기편 항공운항 스케줄을 인가했다고 10월 25일 밝혔다.

이번 동계시즌에는 국제선은 86개 항공사가 총 342개 노선에 왕복 주3,906회 운항할 계획이며, 전년 동계와 대비하여 운항횟수는 주389회(+11%) 증가하였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전체 운항횟수의 약 31%(주1,230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일본 17.8%(주696회), 미국 12.5%(주490회), 태국 4.6%(주182회), 홍콩 4.6%(주181회), 필리핀 4.5%(주177회) 등의 순이다.

’14년 동계 대비 운항횟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주98회가 증가한 중국이고, 다음이 미국(주73회), 일본(주62회) 등의 순이다.

또한,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의 운항횟수가 대폭 증가하였는데(전년 동계 주438회 → 올해 동계 주694회), 이는 중국·일본·동남아 등 동절기 항공시장 수요 충족을 위한 기존노선 운항 및 신규 취항노선이 확대된 결과로 분석된다. 특히 김해.대구.제주.청주 등 지방공항의 신규노선도 개설 되었다.

저비용항공사의 운항확대로 일정표(스케줄) 선택의 폭이 확대되고 운임이 인하되는 등 이용객의 편익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선은 총 19개 노선에서 주 1,827회를 운항하여 전년 동계기간 대비 운항횟수가 주 146회(8.7%) 늘어난다.

항공사별로 살펴보면,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전년 동계대비 주 19회(2.2%) 증편한 주 880회를 운항하며, 저비용항공사는 주 127회(15.5%) 증편한 주 947회를 운항한다.

12개 제주노선은 전년 동계대비 주 174회(13.5%) 증가한 주 1,465회이며, 저비용항공사 점유율은 51.8%로 전년 동계대비 3%p 증가하였다.

특히, 좌석난이 심화되고 있는 제주-김포 노선은 전년 동계대비 주 79회(9.8%) 증편한 주 882회 운항으로 국내선 노선 중 가장 큰 폭으로 증가 하였다.

제주노선을 제외한 7개 내륙노선은 전년 동계대비 주 28회(△7.2%) 감소한 주 362회를 운항한다.

국토교통부는 항공편을 이용하는 여행객과 화주들에게 오늘 변경되는 동계 운항스케줄을 미리 확인할 것을 당부하였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