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공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몽골.중국 신규노선 개설, 대만 노선 증편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5-12-31 08:41
부산-울란바타르, 중국 4개 신규노선 등 운수권 배분

우리나라에서 몽골, 중국으로 가는 신규노선이 개설되고, 대만 기존노선(서울-타이페이)도 증편될 예정으로 항공교통 이용자 선택의 폭과 국적 항공사의 국제선 운항기회가 확대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항공교통심의위원회 개최(12.24,목)를 통해 몽골(부산-울란바타르) 등 5개 신규노선 주14회와 서울-타이페이 주18회 증대운수권을 국적항공사에 배분하였다고 밝혔다.

몽골 신규노선 부산-울란바타르 주2회는 에어부산에 배분되었고, 중국 신규노선(4개 주12회)의 경우, 서울-원저우(주3회)는 티웨이, 서울-구이양(주3회)은 대한항공, 청주-닝보(주3회)는 이스타항공, 부산-우시(주3회)는 진에어에 배분되었다.

한편, 서울-타이페이 증대운수권 주18회는 제주항공 주7회, 진에어 주7회, 이스타항공이 주4회를 각각 배분 받았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금번 국제항공운수권은 항공교통분야 민간전문가로 구성한 항공교통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배분하였으며, ’15년 항공회담 등을 통해 확보한 운수권 중 항공수요가 높은 중국, 대만, 몽골 노선을 수시배분하여, 국적 항공사의 조기 취항 및 항공교통 이용자의 편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