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만뉴스 인쇄하기확대축소
광양항 정기 컨테이너선 서비스 작년 수준 회복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6-12-13 12:08
주당 86.5항차…인센티브 확대 시행 등 한진해운 피해 최소화 노력

광양항의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가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선원표, 이하 공사)는 광양항을 오가는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가 주당 86.5항차로 작년 수준(87항차)을 회복했다고 12월 5일 밝혔다.

작년 말 기준 87항차였던 광양항의 항차수는 올들어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및 회생절차 개시 이후 한진해운 8항차 감소 등 81항차까지 감소했었다.

공사는 이를 만회하기 위해 광양항 인센티브를 확대하는 등 항차수 회복에 노력해 왔으며 그 결과 현대상선 등 대체선박 투입, 홍콩 인트라선사인 소패스트 선사(SOFAST Shipping Ltd.)의 신규서비스 투입 등을 이끌어 내 현재 86.5항차를 회복했다.

특히 공사는 한진해운 서비스 노선 감소에 대한 직접적인 보완대책을 마련, 신규 원양항로 개설 지원금 15억원(항차당 3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환적화물의 적극적인 유치를 위해 선사인센티브 단가를 기존 컨테이너 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당 1만∼1만5,000원에서 1만5,000~2만5,000원으로 확대 실시중이다.

공사는 이와 함께 올 연말까지 90항차를 목표로 찾아가는 임원마케팅, 선사별 모니터링, 화주 본사 중심의 수도권마케팅 강화는 물론 화주 불편해소 센터 구축 등 전방위적인 마케팅을 추진해 컨테이너 물동량 창출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송정익 마케팅팀장은 “인트라아시아를 중심으로 광양항 정기선 서비스가 증가하고 있다”며 “보다 촘촘한 피더네트워크 구축으로 미주 등 원양서비스 유치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