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인천항-태국.베트남 신규 '컨' 항로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7-08-18 12:39
남성해운 등 5개 선사 공동 'TVX'항로 신규 개설

인천항과 태국, 베트남을 잇는 신규 컨테이너항로가 개설됐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남성해운과 동진상선, 범주해운, 팬오션, 천경해운 5개 선사가 공동으로 정기 컨테이너 노선인 태국.베트남 서비스(TVX)가 신규 개설되었다고 8월 16일 밝혔다.

TVX 서비스에 투입되는 컨테이너 선박인 스타십 페가수스(Starship Pegasus, 1,800TEU급)호는 16일 새벽 인천신항 선광컨테이너터미널(SNCT)에 첫 입항했다.

스타십 페가수스는 TVX 서비스에 투입되는 선박 3척 중 첫 번째 선박으로, 9개월 동안 남성해운과 동진상선, 범주해운이 3척의 1,800TEU급 선박을 교대로 운항하며 이후 9개월 동안 천경해운, 팬오션 등이 선박을 교대로 운항할 예정이다.

이번 TVX 서비스의 노선은 인천-광양-부산-호치민-람차방-방콕-람차방-호치민-인천이며, 주 1항차로 서비스된다.

기존 인천항의 NTX(인천-평택-광양-부산-호치민-람차방-방콕-람차방-호치민-인천) 서비스와 노선은 동일하지만, NTX 서비스는 인천항 주말 입항, TVX 서비스는 주중 입항이라는 차이점이 있다. 수도권 화주의 지속적인 태국.베트남행 수요 증가에 따라 촘촘한 서비스 네트워크가 마련된 것이다.

또한 5개 선사의 TVX 노선 공동운항을 통해 운항비용 절감과 동시에 노선이 추가되는 이점이 있다고 인천항만공사는 설명했다.

IPA 글로벌마케팅팀 김영국 팀장은 “IPA는 신규 서비스를 비롯한 인천항의 컨테이너 서비스들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여러 방면으로 힘쓰겠다 ”고 말했다.

한편, 인천항의 정기항로수는 이번 TVX항로를 포함하여 총 49개의 서비스를 갖추게 되며, 동남아행 항로는 주당 27회 기항하며, 항로수는 총27개가 된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