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IPA, 베트남 대표 사무소 개소식 개최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9-04-01 10:17

fjrigjwwe9r4TB_News:contents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변화하는 물류환경에 적극 대응하고자 베트남 호치민에 대표 사무소를 새롭게 열고 이를 기념하기 위한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3월 21일 밝혔다.

베트남 대표사무소는 인천항의 물동량 증대 및 성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베트남 호치민에 대표사무소를 설치하게 됐다.

IPA의 첫 해외대표 사무소는 2014년 홍콩에 설치되어 물동량 유치에 많은 역할을 했으며, 최근 해운항만 트렌드와 인천항과의 교역환경 등을 고려하여 홍콩 대표사무소를 폐쇄하고 베트남 호치민과 중국 상해(연말 개소예정)에 대표사무소를 신설했다.

이날 베트남 대표사무소 개소를 기념하여 호치민 사무소에서 현판식 행사를 가지고 주호치민 총영사, 호치민 한인상공인연합회, 베트남 진출 국적선사 및 물류업계 2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인천항 홍보설명회를 겸한 오찬간담회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 베트남 사무소 설립 취지를 설명하고, 주호치민 국내기업 주재원들의 인천항 이용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주호치민 총영사관 임재훈 총영사는 축사를 통해 “수도권 관문항인 인천항의 해외 대표사무소가 호치민에 개설되면 우리기업과 교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한국-베트남간 무역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최근 어려운 대내외 여건으로 전체적으로 물동량 증가율이 다소 둔화되었지만, 인천항-베트남간 물동량은 꾸준히 증가해 2018년 대비 16.5%나 증가했다”면서, “베트남 사무소 설립을 계기로 교역량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며 인천항을 이용하는 국적선사와 물류기업의 애로사항을 더욱 가까이에서 귀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또한, 인천항만공사는 두 번째 해외사무소인 상해사무소를 금년 하반기내 개소할 예정으로, 현재 직원 선발을 완료하고 대표사무소 설립 허가를 위한 준비절차를 진행중이다.

지난해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312만TEU 중 베트남 물동량은 318천TEU로 전체 물동량의 10%를 차지하며 중국에 이은 두 번째 교역국가이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