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현대상선,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 가입 확정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9-07-04 15:05
Hapag-Lloyd(독일), ONE(일본) 및 Yang Ming(대만)으로 구성된 디 얼라이언스의 4번째 회원사로 참여




(좌로부터 Bronson Hsieh 양밍 회장 겸 사장,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문성혁 해수부장관, Rolf Habben Jansen 하팍로이드 사장, Jeremy Nixon ONE 사장)

fjrigjwwe9r4TB_News:contents
대한민국 국적 원양 선사인 현대상선은 Hapag-Lloyd(독일), ONE(일본) 및 Yang Ming(대만)이 회원사로 있는 디 얼라이언스에 정식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7월 1일 밝혔다.

현대상선의 가입과 함께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은 기존 협력 기간을 연장하기로 결정하였고, 협력 기간은 2030년까지로 총 10년간이다. 해당 계약 체결은 2019년 6월 19일 대만 타이페이에서 진행되었으며, 관련 경쟁 당국의 승인을 거쳐 2020년 4월 1일 부 협력 개시 예정이다.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합류에 대해 Hapag Lloyd 사장 Rolf Habben Jansen은 “현대상선의 신조 선박으로 인해 THE Alliance의 Service는 질적인 측면에서 개선될 것이며, 보다 효율적이게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 선박들은 환경 대응 측면 이점이 있으며, 다수의 최신 선대를 보유하게 될 현대상선이 디 얼라이언스에 최적의 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현대상선은 23,000TEU급 신조 선박 12척을 2020년 2분기에 인도 예정이며, 15,000TEU급 신조 선박 8척은 2021년 2분기 인도 예정이다. 현대상선의 23,000TEU급 신조 선박은 아시아-북구주 항로에 투입되어, 디 얼라이언스의 서비스 네트워크 강화시킬 계획이다.

Ocean Network Express사장 Jeremy Nixon은 “현대상선이 디 얼라이언스에 합류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히며, “현대상선의 참여로 서비스 확장, 기항 빈도 증대, 그리고, 화물 운송 흐름 개선이 가능해져, 고객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현대상선의 정회원 가입으로 글로벌 해운 얼라이언스 간 경쟁에서 디 얼라이언스의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아시아-미주 항로에서 경쟁력이 증진될 것으로 분석된다.

Yang Ming의 회장 겸 사장인 Bronson Hsieh는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가입은 디 얼라이언스에게 있어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히며, “현대상선의 참여로 인해 고객들에게 제공 가능한 서비스 네트워크가 다양해지고, 향후 디 얼라이언스의 발전을 촉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현대상선 배재훈 사장은 “현대상선이 최종적으로 얼라이언스 가입을 확정 지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은 해양수산부, 한국해양진흥공사, 산업은행, 이해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이번 디 얼라이언스 정식 회원 가입이 한국 해운의 자긍심을 되찾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의 해운 업계에서의 경험과 전략, 경쟁력 있는 선대, 고객 중심의 사고가 하나로 집결되어 현대상선의 고객, 임직원 및 주주를 위한 부가 가치를 창출하고, 이는 성공으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디 얼라이언스는 Hapag-Lloyd(독일), ONE(일본 3사 NYK, MOL, K Line 합병법인) 그리고, Yang Ming(대만)에 의해 결성되어 2017년 4월 1일부로 협력을 시작했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