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인천항, 태국-베트남 잇는 신규 '컨'항로 개설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19-09-02 14:03

fjrigjwwe9r4TB_News:contents
인천항을 기점으로 베트남 호치민과 태국 방콕을 오가는 신규 컨테이너 항로가 개설되어 인천항의 인트라아시아 물류서비스 경쟁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인천-베트남-태국 서비스가 신규 개설되어 8월 31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 첫 입항 예정임을 밝혔다.

이번에 개설된 BTS(Busan Thailand Saigon) 서비스는 흥아해운 선박 1척, 장금상선 선박 2척이 투입되어 인천-평택-부산-호치민-방콕-람차방-호치민을 순서대로 기항하며 주 1항차로 서비스된다.

이번 신규 서비스 개설로 베트남 및 태국간 서비스 다변화를 통해 수도권 화주들의 물류경로를 확대함과 동시에 선복량 증대로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트남과 태국은 각각 인천항 물동량 2위, 3위 국가이며, 올해 상반기 기준 인천-베트남 물동량은 약 16만TEU, 인천-태국 물동량은 약 6만 3천TEU이다.

특히 베트남은 작년 동기대비 약 7.84%의 물동량 증가율을 보이고 있어 이번 신규 노선 개설이 인천-베트남 물동량 증가세에 힘을 실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 항만공사 관계자는 “신규 서비스를 비롯하여 인천항의 컨테이너 서비스들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수출입 화주 및 경인지역 포워더를 대상으로 해당 노선에 대하여 적극 홍보하는 한편, 서비스 품질 개선을 위한 노력과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항의 정기 항로수는 이번 신규 노선 개설에 따라 총 49개 서비스를 갖추게 되었으며, 그 중 동남아 항로는 25개이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