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부산항 기항 정기노선 269개로 세계 2위 유지

HMM | 기사입력 2020-05-09 14:48
2020년 4월 기준...지난해보다 1개 증가

부산항만공사(BPA)는 2020년 4월 기준 부산항에 기항하는 정기 국제 컨테이너 노선이 주당 269개로 지난해보다 1개가 증가했다고 지난 4월 27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부산항은 350개의 주간 정기 서비스 노선을 보유한 싱가포르 항만에 이어 세계 2위 수준의 269개의 서비스 네트워크를 보유한 글로벌 항만의 위상을 유지하였다.

참고로 상해 261개, 선전 234개, 홍콩 217개, 닝보 181개 등이 부산항을 뒷따르고 있다.

이번 조사는 해운물류 분석 전문기관인 알파라이너(Alphaliner)의 데이터를 활용 및 분석한 것으로 얼라이언스 공동운항, 선사의 선복임차 등은 동일노선으로 간주하는 글로벌 기준을 적용하였다.

특히, 부산항을 기항하는 얼라이언스의 공동운항 서비스는 전년대비 6개 증가한 총 45개를 기록하였는데, 이는 HMM의 THE 얼라이언스 가입 및 2M 얼라이언스와 SM상선의 공동 운항 협력 등으로 북미 서비스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 (2M) 12개‘19년 → 15개‘20년 (THE) 13개‘19년 → 17개‘20년 (OCEAN) 14개‘19년 → 13개‘20년

77%를 차지하고 있어 얼라이언스 서비스가 집중되는 동서항로와 연근해 항로의 연계성이 타 항만 대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과의 노선이 68개로 가장 많았으며, 동남아 50개, 중국 47개, 북미 42개, 유럽 15개, 남미 14개, 러시아 12개, 중동(인도 포함) 10개, 대양주 6개, 아프리카 5개 순이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미주동안 및 러시아 각 4개, 남미서안 3개, 아프리카 3개, 중국 1개 서비스가 증가한 반면, 일본 5개, 미주서안 3개, 중동(인도포함) 3개, 대양주 1개, 유럽 1개 노선은 서비스 철수 및 선사 간 서비스 통합·조정 등으로 감소하였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해운동맹 재편 및 초대형선 투입 확대 등으로 인한 선사 간 서비스 통합·조정에도 불구하고 부산항 기항 정기노선이 증가한 것은 부산항의 환적 경쟁력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결국 국내 최대 항만인 부산항의 우수한 서비스 네트워크는 국내 수출입 화주의 글로벌 물류 경쟁력으로 이어지는 만큼 코로나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도 부산항 경쟁력이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