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항로동향 인쇄하기확대축소
인천항, 말레이시아 신규항로 서비스 개설

스케줄뱅크 | 기사입력 2021-03-10 10:41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는 한국, 중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를 연결하는 NCX(North China malaysia eXpress) 서비스가 지난 2월 24일부터 신규 개설됐다고 밝혔다.

‘NCX’ 서비스에 첫 번째로 투입된 엑스프레스 카일라쉬(XPress Kailash)호는 지난 24일 인천신항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 첫 입항했다. 이 서비스에는 총 5개의 운항 선사가 2,100TEU급 선박 4척을 투입해 주 1회 운영할 예정이며, 인천-대련-천진-청도-싱가포르-포트클랑-심천-인천을 기항한다.

5개 운항 선사 중 기존에 인천항에 기항하지 않은 X-Press Feeders, Gold Star Line 2개 선사는 5개월 단위로 선박을 교차* 투입할 예정이며, IPA는 금번 항로개설을 통해 인천항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더 넓은 선택의 폭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첫 5개월 투입 선사 : X-Press Feeders(홍콩), 고려해운(한국), SITC(중국), Regional Container Line(태국)

** 다음 5개월 투입 선사 : Gold Star Line(이스라엘), 고려해운(한국), SITC(중국), Regional Container Line(태국)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금번 신규항로 개설과 선사 유치를 통해 고객들에게 안정적인 동남아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당 노선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화주 및 포워더에게 적극적인 홍보를 실시하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금번 ‘NCX’ 서비스는 올해 들어 인천항에서 신규로 개설된 2번째 컨테이너 정기항로이며, 이로써 인천항의 컨테이너 정기 서비스는 카페리 항로 10개를 포함하여 총 63개가 되었다.
저작권자 ⓒ스케줄뱅크 무단전재 배포금지